전주미술관, 근대작가 효산 이광렬 작고 전시
전주미술관, 근대작가 효산 이광렬 작고 전시
  • 조석창
  • 승인 2020.01.0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미술관(관장 김완기)은 지역출신 작고작가의 전시를 통해 전북 근대미술의 흐름을 이해하고 연구 토대를 마련하고자‘영원히 빛나는 별Ⅵ-근대작가 작고’전시를 7일부터 3월 31일까지 개최한다.

‘영원히 빛나는 별Ⅵ-근대작가 작고’전시에 선정된 근대 작가는 효산 이광렬이다.

이광렬은 구한말에서 근대까지 일평생 전주에 살면서 민중계몽을 위한 교육과 연구를 했던 인물이다.

이와 더불어 시서화에도 능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효산 이광렬 선생은 전주 토박이로 일평생 민중을 깨우치기 위해 헌신했다.

이번 전시에는 효산 이광렬 선생의 글씨를 비롯해 같이 ‘한묵회’를 결성했던 설송 최규상 선생의 전서와 유당 김희순 선생의 그림도 함께 볼 수 있다.

전시를 통해 효산 이광렬 선생의 업적과 더불어 그의 작품에 담긴 정신세계를 이해하는 좋은 기회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