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복동 스마트공장 배움터 문 활짝
팔복동 스마트공장 배움터 문 활짝
  • 김낙현
  • 승인 2020.01.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벤처단지내 완공 개소
국내 2번째 총 40억원 투입
이론-실습 전문인력 양성
전북중기연수원 건립 계획
전국에서 두 번째로 구축된 전북의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식이 14일 전주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내 (사)캠틱종합기술원에서 송하진 도지사,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김양원 전주부시장,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 등 관계자들이 스마트공장 기술시연 및  현판 제막식을 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전국에서 두 번째로 구축된 전북의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식이 14일 전주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내 (사)캠틱종합기술원에서 송하진 도지사,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김양원 전주부시장,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 등 관계자들이 스마트공장 기술시연 및 현판 제막식을 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전주시 팔복동 첨단벤처단지에 전주먹거리 미래산업의 핵심인력을 양성하는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전주시와 전북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4일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내 캠틱종합기술원에서 김양원 전주 부시장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 안남우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양균의 캠틱종합기술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공장 배움터(러닝팩토리) 완공에 따른 개소식을 개최했다.

스마트공장 배움터는 IoT(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 기반의 첨단 생산설비가 완비된 스마트공장의 운영능력을 키우는 교육·실습 공간으로,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조성된 것은 경기도 안산에 이어 국내 2번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 전주시, 전북도가 총사업비 40억원을 투자해 만든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면서 연수생들이 최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학습용 생산라인이 구축된 이곳에서 실제 생산품을 제조하며 스마트공장의 구성 및 운영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공장은 첨단센서 등을 이용해 얻은 생산정보를 컴퓨팅 기술(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을 통해 이해하고 생산 품목, 수량 등을 판단한다.

이를 기초로 가상공간과 물리적 현실공장을 연결(디지털 트윈)한 공장 설비를 가동, 제품을 생산하고 최종적으로 오차율(불량)에 대한 피드백까지 점검하는 지능·능동형 공장이다.

특히 스마트공장 배움터에서는 스마트공장에 대한 이론교육부터 실제 생산을 통한 실습까지 할 수 있어 관련 전문인력 양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확산할 계획이어서 이에 필요한 산업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꼭 필요한 시설이다.

이처럼 전주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면서 전북 지역은 정부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시설을 가짐으로써 장래 스마트공장 확산에 한발 먼저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이와함께 시는 지역경제를 든든히 지탱하는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을 위한 다양한 교육시설과 기업지원시설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시는 오는 2022년까지 국비 등 총사업비 약 375억원을 투입해 중소기업의 신산업 진출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등 기업경쟁력 강화를 도울 전북중소기업연수원을 건립할 방침이다.

이밖에 시는 지역거점대학인 전북대학교와 함께 중앙정부에 끊임없이 요청한 결과 올해 전북대학교 내에 총사업비 236억 규모의 산학융합플라자 건립을 위한 국비 11억5000만원을 확보, 대학·기업·연구기관·지차체가 함께 지역특화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기반도 다졌다.

김양원 전주 부시장은 “이번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우리지역 제조업 혁신의 주춧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배움터를 통해 지역 내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의 안정적으로 정착을 위한 우수한 전문인력이 지원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