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출신 총리의 과제
전북 출신 총리의 과제
  • 전북중앙
  • 승인 2020.01.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출신의 7번째 국무총리가 탄생했다.

진안 출신의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지난 12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 표결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총리로 인준됐다.

정 후보자 임명 동의안은 이날 무기명 투표에서 재석 의원 278명 중 찬성 164명, 반대 109명, 기권 1명, 무효 4명으로 가결됐다.

이에 따라 정세균(SK) 총리는 내각 전반을 통솔하며 문재인 정부의 사실상 2기를 뒷받침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기 내각 총리로 정 신임 총리를 삼고초려했다는 점에서 앞으로 정 총리는 실질적인 권한과 힘을 가진 ‘책임총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 총리 앞에는 국정과제와 사회적 현안이 산적해 있다.

우선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된 국론 분열을 어떻게 통합하느냐가 최대 과제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검찰 개혁 이슈를 놓고 국민여론은 찬반으로 분열돼 있는 상황이다.

서울 주요 지역에서 매주 찬반 집회가 열리는 등 국론 분열에 대한 우려감이 높다.

또 90여일 앞으로 다가온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대한 정부의 공정한 관리도 과제다.

이와 함께 경제 위기론 타파, 부동산 문제 해결, 미중일 및 북한과의 대외관계, 교육 현안 등 국내외 산적한 현안 전반에 대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

전북 총선과 관련해선 친SK 인사들이 어떤 영향을 받을 지가 관심사다.

정 총리는 총선에 엄정중립으로 당연히 선거에 관여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지역 정가에선 친SK 또는 SK계로 불리는 인사들이 선거에서 영향을 받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 총리는 민주당-열린우리당에서 당 대표, 의장을 지내면서 지방선거나 국회의원 총선 공천을 주도한 바 있다.

물론 정 총리 본인이 후보를 공천하는 건 아니지만, 중앙당 심의 및 결정 과정에서 ‘영향’을 받은 도내 인사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때문에 도내에는 상당수의 SK계가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되며 이들 중 상당수가 4.15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

도내 민주당 후보 경선과 본선 과정에서 소위 유명인사에 기댄 ‘SK 마케팅’이 변수로 떠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7번째 국무총리의 탄생으로 전북이 획기적 발전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인지 도민들의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게 사실이다.

풀어야할 국정과제 못지 않게 전북의 현안도 실타래처럼 꼬여있고 산적해 있다.

전북의 여야 정치권, 그리고 전북 출신 총리가 합심하면 이런 꼬인 실태라도 풀지 못할 이유도 없을 것이란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