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얼굴없는 천사'성금 절도범들 구속기소
검찰, '얼굴없는 천사'성금 절도범들 구속기소
  • 윤홍식
  • 승인 2020.01.1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 6천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범인들이 법정에 서게 됐다.

전주지검은 A(36)씨와 B(35)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오전 10시께 전주시 노동송주민센터 뒤편에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기부금 6천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범행 당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대기하다가 얼굴 없는 천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성금이 든 상자를 두고 가는 걸 확인한 후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민센터 인근 CCTV 영상에는 이들이 얼굴 없는 천사를 목격하고 성금을 훔치는 데까지 43초밖에 걸리지 않는 장면이 포착됐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지난달 26일 오전 7시부터 이튿날 오후 6시까지 주민센터 인근에서 대기한 데 이어 범행 당일 오전 2시부터 8시간 동안 노송동주민센터 근처에서 잠복했으며, 범행 차량의 노출을 우려해 차 번호판을 물 묻은 휴지로 가렸다.

그러나 A씨 등은 범행 차량 번호를 적어둔 주민의 신고로 도주 4시간여만에 검거됐다.

성금 6016만3510원도 되찾았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컴퓨터 수리점 개설과 마사지업소 인수 둘 다 범행 동기로 볼 만한 정황이 있지만 주로 컴퓨터 수리점 쪽으로 진술을 하고 있다.

성금을 모두 회수한 상황에서 피해금의 예상 용처가 그다지 중요한 양형 요소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