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 설연휴 특별교통관리··· 얌체-난폭운전자등 단속
전북경찰 설연휴 특별교통관리··· 얌체-난폭운전자등 단속
  • 윤홍식
  • 승인 2020.01.16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청은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 특별교통관리’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우선 22일까지 전통시장 주변 및 대형마트, 터미널 등 혼잡장소에 대해 소통위주 집중관리에 들어간다.

본격적인 설 연휴기간인 23일부터 27일까지는 경찰관서별 교통상황실을 운영, 고속도로, 국도, 등 귀성·귀경길 교통 지.정체 상황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경찰은 연휴기간 동안 매일 교통경찰과 지역경찰, 상설중대 등 417명, 순찰차와 경찰오토바이, 헬기 등 153대를 교통관리에 투입해 교통사고 예방과 원활한 교통소통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경찰헬기와 암행순찰차, 드론을 활용, 고속도로 갓길 얌체운전자와 난폭운전자 등에 대한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원묘지와 대형마트, 전통시장, 터미널, 역 등에 교통경찰을 배치해 교차로 꼬리물기, 끼어들기 등 무질서 행위를 차단하는 등 원활한 소통을 위해 노력한다.

경찰 관계자는 “설 당일인 25일은 성묘·나들이 차량 혼재로 국도 등 정체가 예상되며 귀경길은 오후부터 다음날인 26일까지 교통량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귀성·귀경객들은 조급한 마음에서 꼬리물기와 끼어들기 등 무질서 운전행위 자제해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