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 지급 개시
남원시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 지급 개시
  • 장두선
  • 승인 2020.01.2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농업소득의 보전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법률안’이 지난 12월 27일 국회에서 통과해 쌀 목표가격이 결정됨에 따라 그간 지급되지 못했던 2018년산 쌀변동직접직불금 15억5천8백만원을 설명절 이전인 1월 하순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2018년산 변동직불금 지급대상 농업인은 7천661호로 농가당 평균 2십만3천여원이 지급될 계획으로, 남원 전체 농가수 8천38호의 약 95.3%가 지원 대상이다.

총 지급면적은 9,145㏊로 ㏊당 지원 기준은 17만400원으로, 이는 목표가격 21만4,000원/80㎏ 대비 2018년 10월부터 12월까지 통계청 전국 산지 평균쌀값 19만3천448원/80㎏ 제외한 차액의 85%인 1만7천469원에서 고정직불금 1만4천925원/80㎏을 제외한 가마당(80㎏) 지원액은 2천544원이다.

시는 농업인들의 소득보전과 농촌 지역경제 활성화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설 명절 이전까지 모두 지급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시는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은 2019년 수확기(10월부터12월) 산지 쌀값이 정해진 후 2월에 지급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쌀·밭·조건불리 등 농업관련 직불제가 공익직불제로 전면 개편돼 시행을 앞두고 있다”면서 “시는 앞으로도 생태환경 보전과 농업인들의 경영안전을 도모 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