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전북현안 이슈로 띄워 풀어야
총선, 전북현안 이슈로 띄워 풀어야
  • 김일현
  • 승인 2020.01.22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총선 D-83 정가 후끈

21대 총선 전북발전 달려
탄소법-조선소-금융지 등
해법마련하고 정책 승부
선거법 조심 또 조심해야

21대 국회의원 총선이 8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도내 정가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24일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도내 주요 정당 및 무소속을 염두한 예비후보들이 '설 민심' 잡기에 총력을 전개하고 있어 총선 열기가 뜨겁다.

또 설을 맞아 귀향하는 출향민들과 도민들이 한 자리에 모여 4.15 총선에 대한 이야기꽃을 피울 것으로 보인다.

이번 21대 총선거가 중요한 이유는 전북의 발전 속도가 달려있기 때문이다.

이번 총선에서 도민과 유권자들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전북의 현안들이 추진되거나 아니면 지지부진 상태가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어느 정당, 어느 후보를 선출해야 전북 발전에 도움이 될 지를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특히 전북 출신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내각을 이끌고 있다는 점에서 정 총리에 대한 범전북도민들의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

정 총리는 역대 총리에 비해 가장 강력한 권한을 갖는 '책임총리' 가능성이 높다.

4.15 총선이 마무리되면 정 총리의 힘이 더욱 강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은 현재 탄소소재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등 반드시 성사시켜야 할 현안이 수두룩하다.

전북은 이들 주요 현안을 4.15 총선의 핵심 이슈로 삼아야 한다.

총선 이슈가 돼야 현안들이 빨리 추진될 수 있기 때문이다.

탄소소재법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당 차원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한 사안이다.

오랜 기간 국회에서 멈춰져 있다는 점에서 다시 한번 집권여당의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군산을 포함한 도내 서부권 경제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따른 대책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

지역경제가 더 악화되지 않도록 이번 총선에서 핵심 이슈로 만들어 반드시 대책을 이끌어낼 필요가 있다.

지난 해 유보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문제도 이번 총선에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

전북이 금융중심지가 될 요건을 충분히 만들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금융중심지 지정도 차질없이 진행해야 한다.

도민과 유권자들은 설 연휴 기간을 통해 총선에 나서려는 후보자들을 꼼꼼히 지켜봐야 한다.

특히 총선에 출마하려는 이들의 선거법 위반 사례가 있는 지도 잘 살펴봐야 한다.

예비후보자들이 선거법에 위반되는 행위를 해선 안 되기 때문이다.

총선에 출마하려는 현역과 예비후보자들도 정책 선거로 경쟁하겠다는 의지를 가져야 한다.

설 연휴 기간에 과열 분위기가 형성되면 4.15 총선이 정책 경쟁 대신 법적 다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유능한 인물을 찾기보다 총선 경쟁이 흑색선전, 루머 등으로 혼탁해져 결국 그 피해는 전북으로 돌아가게 된다.

따라서 도민과 유권자들은 4.15 총선이 정책 경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이번 설 연휴 기간, 각 예비후보들을 철저하게 비교 검토하고 전북에 가장 적합한 인물을 선택해야 한다.

도내 주요 정당들도 경쟁정당이나 상대를 비방하기 보다는, 정책 선거로 도민에게 어필하겠다는 자세를 가질 필요가 있다.

/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