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청 다자녀직원 격려··· 출산장려 분위기 확산
전북도청 다자녀직원 격려··· 출산장려 분위기 확산
  • 박정미
  • 승인 2020.01.2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복씨 다섯자녀 인센티브

전북도가 저출생 극복을 위한 시책 추진에 팔을 걷어붙인 가운데 다자녀를 둔 청원 격려를 통한 출산장려 분위기 확산에 나섰다.

22일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2019년 이후 세자녀 이상 출산한 신재생에너지과 박병복씨, 공보관실 권현일씨, 완주소방서 한규현씨와 다자녀 육아 관련 담소를 나누고, 복지포인트 300만원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도 공무원노조와 관련 부서장이 참석해 육아 관련 고충을 듣고 다자녀 직원들을 격려했다.

대상자인 박병복씨는 다섯째 아이, 권현일씨와 한규현씨는 셋째 아이가 최근에 태어나 다자녀를 둔 청원으로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전북도는 이날 다자녀 직원 격려에 이어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직장 만들기’ 협업체계를 구축해 올해 상반기에 도내 출산장려 직장 분위기 확산을 이끌 방침이다.

인구·복무·인사·출산·기업지원·출연기관 등을 담당하는 도청 내 부서와 14개 시군이 협업해 출산·육아에 좋은 직장 만들기 추진에 힘을 모으고 있다.

또 이를 기업 및 일반 도민으로 확대해 도 전반으로 출산장려 공감대를 형성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전북도는 2020년 저출생 극복 주요사업인 총 71개 사업, 4천532억원 규모로 임신, 출산, 보육 등의 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출산 및 양육하기 좋은 지역 만들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인구감소 상황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며 일하기 좋은 직장 여건 조성과 2020년 저출생 극복 주요사업 추진을 통해 도 전반으로 출산장려 분위기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