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서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전북서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 윤홍식
  • 승인 2020.01.2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다녀온 20대 대학생
우한시서 나흘간 머물러
발열-기침 증세 전북대병원
격리 입원··· 폐렴은 미확인

전주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가 발생했다.

전북도는 중국을 다녀온 대학생 A(남·25)씨가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전주에 거주하는 A씨는 이날 오전 전주시보건소에 발열(37.7도), 기침, 가래, 인후통 증세가 있다고 유선상 신고했고 유선역학조사와 감염내과 선별진료가 실시된 후 전북대병원 국가지정 입원 격리병상에 입원했다.

A씨의 정확한 검체 결과는 22일 밤 늦게 나올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A씨가 폐렴 증세는 보이지 않고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라고 전했다.

A씨는 대학 학교사업단 19명과 함께 견학을 목적으로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중국 베이징과 낙양시, 우한을 다녀왔다.

현지 박물관과 학교 등을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료 학생들은 별다른 증세를 보이지 않는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A씨와 동료 학생들은 우한에서 나흘간 머물렀으며, 현지 시장을 방문하거나 환자 또는 야생동물 접촉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귀국이후 가족 3명, 독서실 동실 입실자 5명 등 모두 8명과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폐렴 여부를 알 수 없으며, 정확한 결과는 22일 늦게나 내일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 21일 “코로나바이러스는 아직까지 그 실체가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는 만큼 최고위기단계에 준한 대응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감염병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한 바 있다.

도는 감염증 조기발견과 확산방지를 위해 시·군, 의료기관, 관련 유관기관, 민간전문가와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방역대책반장을 도 보건의료과장에서 복지여성보건국장으로 격상시켜 운영하고, 24시간 비상대응 체계 확대 가동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2일 현재 국내 ‘우한 폐렴’ 환자 1명이 확진된 가운데, 감염 증상을 보이는 유증상자가 4명 늘어나 총 5명이 됐다.

3명은 앞서 발생한 확진환자와 같은 항공편을 타고 들어온 접촉자이고, 나머지 1명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를 통해 본인이 직접 신고했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증상을 보인 경우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들 4명에 대해 우한 폐렴 감염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로써 국내에서는 지난 20일 첫 유증상자가 발생한 이후로 22일 오전까지 총 16명의 유증상자가 발생했다.

16명 중 1명은 확진환자, 4명은 검사 진행 중, 11명은 검사결과 음성(감염 아님 판명돼 격리해제)이다.

지난 20일 발생한 확진환자 1명은 공항 검역 단계부터 확인돼 격리 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안정적인 상태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