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헌수막의 변신··· 전통장구에 가치를 더하다
폐헌수막의 변신··· 전통장구에 가치를 더하다
  • 조석창
  • 승인 2020.01.2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기제조업체 '소리새김'
업사이클 통해 장구헤드 제작
규격-소리 동일화 천연가죽
단점 보완··· 오늘 쇼케이스

전통문화 유산 중 하나인 장구를 주제로 한 쇼케이스 공연이 주목을 받고 있다전통문화 유산 중 하나인 장구를 주제로 한 쇼케이스 공연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 장구가 가죽을 소재로 장구 헤드를 만들었던 것과 달리 폐현수막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해 장구의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 데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오는 29일 오후 7시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장구의 새로운 변화’라는 주제로 쇼케이스 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지역 국악기 제조 업체‘소리새김’(대표 김태근)에서 개발한 폐현수막 업사이클링 장구헤드가 시민들에게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특히 쇼케이스에 참여하는 공연자들은 이날 새로 개발된 장구헤드 악기를 직접 연주함으로써 장구의 실용성은 물론 그 미래 가능성을 엿보는 기회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 장구의 채편과 궁편의 소재는 개, 소, 말 등 천연가죽으로 제작되다 보니 천연가죽 특성상 온도와 습도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또 같은 악기, 같은 주법으로 연주해도 환경에 따라 소리의 표준화가 어렵고 악기 관리도 까다로워 새로움을 시도하는 연주자들에게 표현의 한계가 있었던 게 사실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들이 연구되어 왔으나, 오히려 기존 천연가죽이 가지는 장점을 제대로 표현해내지 못해 왔었다.

소리새김에서 만든 장구헤드는 천연가죽 대신 폐현수막을 소재로 사용하였으며 이를 전통기법으로 재처리해 적용했다는 게 전통 장구와의 큰 차이점이다.

장구의 궁편과 채편에 사용되는 천연가죽의 약한 내구성과 표현력의 한계 등 고질적 문제인 해결하기 위해 버려진 현수막으로 장구헤드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서양의 대표적 타악기인 ‘드럼’의 헤드에서 착안한 장구헤드는 규격의 동일화, 소리의 일관성, 음색의 다양성을 구사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연주자의 의도에 따라 장구의 궁편과 채편을 교체할 수 있도록 해 전통 장구에 새로운 가치를 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천연가죽의 장점을 취하면서도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폐현수막을 전통 기법으로 재처리하여 적용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현재 특허 출원 중이다.

이번에 소개되는 ‘장구헤드’는 기존 전통 장구의 음향 재현은 물론, 온습도와 내구성에 탁월하고, 음향 표준화가 가능해 연주자별 맞춤형 제작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동물 가죽 대신 버려지는 폐현수막을 재활용한 만큼 친환경 제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폐현수막은 전주시 기준 매년 15만 6,000여 장에 이르며, 대부분 재활용 없이 소각되는 실정이다.

이날 쇼케이스 공연은 200명 선착순 무료입장으로 창작 타악 그룹‘소나기프로젝트 : 바람의 숲’이 출연하여, ‘여밈-바람의 숲으로 들다’작품을 시작으로 60분간 공연될 예정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전라북도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전주대학교가 공동운영하는‘전라북도 콘텐츠코리아랩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창작랩’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소리새김 대표 김태근 창작자는 전라북도 콘텐츠코리아랩의 집중 창작 지원을 통해 박재천 전주 세계소리축제 집행위원장, 권성택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장, 현업 전통악기 전문 연주자, 제작자 등 국내 최고의 전문가 멘토단의 조언을 받으며 연구 개발에 매진할 수 있었다.

전문가 멘토단으로 참여한 함주명 대표(사회적기업 풍물마당 터주)는 “장구로서 기존 타악 음악의 활용뿐 아니라 소재의 변화로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할 수 있는 밑바탕을 만들어 주었다”며 “다양한 음악의 장르와 함께할 장구의 새로운 변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