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피었습니다
봄이 피었습니다
  • 미디어
  • 승인 2020.02.0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전남 장성군 장성읍 김종우 씨 주택 마당에 황설리화가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황설리화는 섣달에 피어나 '납매(蠟梅)'로도 불린다. 겨울 끝자락에 꽃망울을 틔어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3일 전남 장성군 장성읍 김종우 씨 주택 마당에 황설리화가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황설리화는 섣달에 피어나 '납매(蠟梅)'로도 불린다. 겨울 끝자락에 꽃망울을 틔어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