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이전 公기관 지역과 상생
혁신도시 이전 公기관 지역과 상생
  • 박정미
  • 승인 2020.02.08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공헌사업 21개 6천명 참여
만족도 95% 프로그램 확대해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의 지역사회 상생 활동이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운영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의 주민공헌 사업은 21개나 되며, 6천여명의 지역주민들이 참여했다.

전북도는 혁신도시가 지역성장 거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난 2015년부터 상생협의회를 운영하고, 공공기관들의 사업발굴과 참여를 유도해왔다.

국민연금공단의 경우 지난해 처음으로 전주시와 협업해 문화예술기행, 수제 맥주체험, 푸드아트테라피 등 9개 가족문화프로그램 운영해왔다.

이들 사업에는 주민들 95%가 만족한 것으로 조사돼 올해는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어버이날 등 기념일에 공단 청사에서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음악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주민과 유대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도 청소년이 국토정보와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LX비전캠프’를 한국잡월드와 시범 운영했고, 올해는 다른 이전기관과도 연계해 운영할 계획이다.

혁신동 주민들과 주민자치발표회, 플리마켓(벼룩시장)운영, 청소년 메이크업 강좌 등 수요맞춤형 주민공헌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도 지역주민 쉼터인 공원에 LED시계 설치를 비롯해 전기안전 설명서, 놀이터 안전수칙 현판을 도내에 30개소 설치하는 등 주민 친화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

완주군과 시작한 공유 우산 사업을 혁신도시 전체로 확대해 공공기관, 학교, 아파트 등 40여 곳에 공유 우산 2,000개를 배포하는 등 아이디어 발굴을 통한 문제해결형 주민공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소속 과학원의 시험포를 활용해 고구마, 땅콩 등 어린이 식량작물 수확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농업과학 기술의 연구개발 보급이라는 목표를 미래세대까지 확대하고 있다.

또 인근 학교 텃밭을 활용해 천연살충제 만들기 등 교육형 농업체험을 주민공헌 사업에 적용하고 있다.

이처럼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사회적가치 실현을 공공기관 경영의 중심에 두고 지역주민 공헌사업 전담부서(사회적가치실현처 등)를 설치하는 등 기관별 특성을 반영한 지속적인 상생발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공기관이 지역의 상생발전과 함께 지역민의 신뢰도 두텁게 하고 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혁신도시가 새로운 지역발전 거점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들이 지역주민과 활발히 교류하고 협력해 혁신도시 주인으로서 역할을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공기관의 지역 기여 활동이 더욱 확대되도록 공공기관들과 더욱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