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NH농협생명 신종코로나 피해구제 전력
전북농협-NH농협생명 신종코로나 피해구제 전력
  • 이신우
  • 승인 2020.02.1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대상 긴급금융지원 6월까지
우대금리 0.6% 12개월 이자유예
확진자 보험료 납입유예 등 실시

전북농협과 NH농협생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를 입은 농업인, 개인ㆍ개인사업자 등에게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11일 전북농협(본부장 박성일)과 NH농협생명(총국장 이숙)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 개인과 개인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 및 격리된 자 △중국인 관광객 감소 및 예약 취소로 매출이 감소된 개인사업자 △감염 방지를 위해 영업을 중지한 소상공인 등이다.

피해 지원 대상에 선정되면 신규 대출시 최대 0.6%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최장 12개월 간 이자납입 유예가 가능하다.

대출금액은 최대 1억원이며 대출기간은 최장 5년이다.

기존 대출자는 당초 대출취급 시와 동일한 채권보전조건을 충족하고 있는 경우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대출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

이자납입(연체이자 제외)도 신규대출자와 동일하게 유예 가능하며 할부상환금 또한 납입유예 할 수 있다.

이번 지원은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또한 NH농협생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계약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유예와 부활 연체이자 면제를 실시한다.

신청일 기준 정상 계약에 한해 오는 8월 31일까지 보험료 납입을 유예할 수 있다.

실효된 계약은 부활 신청시 연체이자를 면제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모두 5월 31일까지다.

박성일 본부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을 고객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