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전문대 평생-직업교육 혁신 지원사업 3,908억원 투입
교육부 전문대 평생-직업교육 혁신 지원사업 3,908억원 투입
  • 정병창
  • 승인 2020.02.1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학령인구 감소 극복 일환으로 전문대학의 평생·직업교육 기능 강화를 적극 돕고자 올해부터 혁신 지원사업을 확대·운영키로 했다.

교육부는 13일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미래 인재 육성과 평생 직업교육 강화를 위한 '전문대학 혁신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문대학 혁신 지원사업은 2019년 3월부터 2021년 2월까지 3년간 전문대학 120여 곳에 재정을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 2년 차 사업에 들어간다.

교육부는 미래 신산업 수요에 맞는 인재를 육성하고 전문대학의 평생·직업교육 기능 강화를 위해 올해의 경우 사업비를 전년 대비 1,000억원 증가한 3,90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운영키로 했다.

혁신 지원사업은 '자율개선대학'(자율협약형·87곳), '역량강화대학'(역량강화형·10곳), '후진학선도 전문대학'(후진학선도형·25곳) 등 3개로 나눠 예산이 지원된다.

대학이 세운 중장기 발전계획에 따라 자율적인 혁신을 시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자율협약형, 입학정원 7% 감축을 조건으로 대학의 특성화를 지원하는 역량강화형은 지난해 지원한 대학들에 계속 지원될 예정이다.

전문대가 지역 직업교육 거점이 되도록 단기 비학위 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원하는 후진학선도형은 지난해 15곳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는 10곳의 전문대를 추가로 지원키로 했다.

게다가 후진학선도형은 자율협약형·역량강화형 지원을 받는 대학 중 선정할 방침이다.

이처럼 각 유형의 사업비는 대학의 교육 여건과 전년도 성과 평가 결과 등을 합산해 배분되며, 성과 평가는 미래 신산업을 위한 교육과정 개발, 교수법 혁신, 고교·산업체 등 지역사회 기여 등이 각각 반영된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