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의 잇따른 후원, '시민의 숲 1963' 조성
시민들의 잇따른 후원, '시민의 숲 1963' 조성
  • 김낙현
  • 승인 2020.02.1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의 ‘시민의 숲 1963’이 시민들의 잇따른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

시는 전주종합경기장에 조성되는 ‘시민의 숲 1963’ 헌수 후원금을 전북은행 지역사랑봉사단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시민헌수 19호 주인공이 된 전북은행지역사랑봉사단(공동단장 임용택 은행장, 최강성 노조위원장)은 직원들이 모은 성금 500만원을 후원했다.

최강성 전북은행 노동조합위원장은 “직원들의 아름다운 마음이 모인 후원금이 시민들을 위한 숲 조성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향토은행으로서 지역사회에 공헌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는 후원된 성금 등을 통해 지난 1963년 도민과 시민의 성금으로 지어진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에 ‘시민의 숲 1963’이라는 이름으로 1963그루의 나무를 심는 대규모 재생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종합경기장 내 행복한 가게를 시작으로 종합경기장 건설 당시 공사현장 감독자인 임양원 씨, 전주시화훼인연합회, (사)전라북도무형문화재기능보존협회, 박종윤 전주시체육회장과 13개 회원단체 임원 등이 후원에 동참해 ‘시민의 숲1963’ 조성에 힘을 실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