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내 가족처럼 보살필 것"
"주민 내 가족처럼 보살필 것"
  • 양병대
  • 승인 2020.02.1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경찰서(서장 박훈기)는 지난 15일 전동차 운행 중 수로에 빠져 의식을 잃은 지체장애인을 발견, 신속히 병원으로 후송하여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부안경찰서 교통관리계 최수환 경위와 장재모 경위는 15일 오후 5시경 ′몸이 불편한 남편이 3시간 전쯤 전동차를 타고 집을 나갔는데 아직까지 돌아오지 않고 있다.

동네 사람들과 여기저기 다 찾아봤는데 찾을 수가 없다′는 다급한 신고를 받고 발생지 현장으로 신속히 출동, 주변 농로와 수로 등을 면밀히 수색하던 중, 거주지로부터 약 1킬로미터 떨어진 깊이 50센치미터의 수로에 상반신이 물에 반쯤 잠긴 채 의식을 잃고 전동차와 함께 빠져있는 A(65·남)씨를 발견하고 신속히 인근 병원으로 후송, 소중한 생명을 구해 주민들로부터 칭송을 받았다.

장재모 경위는 ″일찍 발견할 수 있어 정말 다행이다. 항상 주민을 내 가족처럼 보살피겠다″고 다짐했다.

박훈기 서장은 ″신속한 출동과 정성을 다하는 마음이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앞으로도 부안경찰은 주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안=양병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