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사회적 경제 기본 계획 확정
전북도 사회적 경제 기본 계획 확정
  • 박정미
  • 승인 2020.02.1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4개분야 126개사업
발굴··· 시군중간지원조직설립
공공구매지원단 설치 포함돼
올 공유경제플랫폼 구축 집중

전북도가 ‘천년 전북, 사람을 향하는 협동과 연대의 지역사회 공동체 조성’을 목표로 한 사회적 경제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전라북도의 사회적 경제 지본 계획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을 기간으로 지역단위 생태계 구축과 우호적 시장여건 조성, 사회적 혁신역량 구축, 지역사회 공동체 강화 등을 세부 목표로 설정했다.

이에 맞춰 도는 기본역량 구축과 사업역량 강화, 활동기반 강화, 사회기반 확산 등 4개 분야를 중심으로 12대 전략을 세우고 관련 사업 126개(신규 89개 계속 37개)를 발굴했다.

여기에는 시군 중간지원조직 설립과 사회적 경제기업의 비즈니스 역량 강화, 사회적 경제 공공구매 지원단 설치 운영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또 사회적 경제기업 육성의 기본이 되는 금융, 공유자원, 지역혁신거점 구축을 통해 사회적 경제 생태계 기반을 강화하는 것과 사회적 경제 박람회 개최 등도 추진한다.

기본역량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전문인력 양성과 네트워크 강화, 지역단위 실행력 강화를 통해 ‘사람→조직→연대→지역’으로 이어지는 실행 역량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올해에는 사회적경제가 전북도 구석구석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행정과 기업, 주민의 가교역할을 담당할 시‧군 중간지원조직을 시범적으로 설립, 지역 기반 사회적경제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사업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올해 전북디자인센터와 연계한 제품 디자인 개발을 신규 지원하고,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등에 시설‧장비 등 인프라 지원, 마을기업 고도화 사업 등 지속적으로 사회적경제기업 성장을 지원한다.

민간 소비 촉진을 위해서도 지역축제와 연계한 판매장터를 활발히 운영하고, 우체국 온라인쇼핑몰 입점 판매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활동기반을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의 기본이 되는 금융, 공유자원, 지역혁신거점을 촘촘히 구축하여 사회적경제 생태계 기반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이에 전북도는 올해 전북형 사회적가치 지표 개발과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한 공유경제 플랫폼 구축, 공유경제 시범마을 조성,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세터 활성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사회적경제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을 유도하고 자치법규와 제도개선 등을 통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사회적 실천기반 확산도 본격화 하기로 했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전라북도의 사회적경제는 현재 진화 중”이라며 “지역의 경계를 넘어 상호 신뢰와 협력을 통한 새로운 가능성이 넘치는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북도가 든든한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