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관위 도내 단수후보 왜 택했나?
민주당 공관위 도내 단수후보 왜 택했나?
  • 김일현
  • 승인 2020.02.1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준병 고위관료출신 경쟁력
이원택 공천심사 점수 높아

민주당이 4.15 총선거에 출마할 도내 지역구의 단수 후보를 발표하면서 선거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특히 경선 가능성이 제기됐던 일부 선거구를 단수 후보로 선정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19일 새벽, 정읍고창 지역에 윤준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김제부안에 이원택 전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각각 단수 후보로 선정했다.

이 지역은 복수의 경쟁자가 있는 곳임에도 불구, 중앙당 공관위는 단수로 후보를 선정했다.

이와 관련해 당 안팎에선 예비후보들간 경선보다는 단수 후보로 선정하는 게 더 좋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진다.

예비후보들이 치열하게 경쟁해 경선 후유증을 남기는 것보다 일찌감치 본선에 대비할 수 있도록 단수 후보 선정이 바람직하다는 것.

정읍고창 윤준병 예비후보는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지낸 고위관료 출신으로 현역인 유성엽 의원과 견줄만한 이력을 가졌다는 평을 받아왔다.

고교, 대학 동기동창인데다 지역위원장을 지내면서 당 인맥도 강하게 형성했다는 것.

김제부안의 이원택 예비후보는 공천 심사 과정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김제 출신으로 현역인 김종회 의원과 고향이 겹친다는 점 그리고 당선 가능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것.

정가에선 당초 이들 지역 중 한 곳 정도는 경선을 예상했지만 의외로 2곳 모두 단수 후보로 선정되면서 중앙당 공관위의 강력한 힘을 보여줬다고 분석한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