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농공단지입주기업체협 저출산 극복 협약 체결
부안군-농공단지입주기업체협 저출산 극복 협약 체결
  • 양병대
  • 승인 2020.02.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과 부안군농공단지입주기업체협의회는 지난 21일 저출산 극복 군민 인식개선 실천협약을 체결하고 군 인구정책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군은 인식전환 교육 및 시책홍보, 근농인재육성재단 나눔문화 확산, 일과 삶의 균형 실천운동 전개, 기관․단체 인구정책 추진사업 지원 등을 추진하며 농공단지입주기업체협의회는 자생적인 인구늘리기 실천운동, 출산․양육하기 좋은 내부적인 분위기 조성, 미전입자 주소갖기 운동전개, 인구정책 홍보 및 자살예방․비폭력운동 캠페인 전개 등에 힘쓸 예정이다.

군은 관 주도의 인구정책 한계에서 벗어나 저출산 극복 군민 인식개선과 인구늘리기 공감대 형성을 위해 부안군 기관단체와 릴레이 실천협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4대 종교단체와 1호 협약을 시작으로 한국농어촌개발공사 부안지사, 부안교육지원청까지 3호 협약을 추진했으며 민간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인구절벽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총 12개 단체와 저출산 극복 군민 인식개선 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대한민국 출산율이 0.88%인 가운데 부안군은 출생에서 교육까지 맞춤형 출산장려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 출생아수가 소폭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문제에 대해 지역민과 행정이 하나돼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기관․단체와 릴레이 실천협약 체결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군 인구수는 지난 1월 말 기준 5만 3145명으로 지난해 말 대비 150명이 감소했으나 출생아수는 지난 2018년 218명에서 2019년 232명으로 전년대비 14명 증가했다.

/부안=양병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