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대학원 심리운동학과 졸업생-교수, 후학 양성 장학금 조성 앞장
우석대 대학원 심리운동학과 졸업생-교수, 후학 양성 장학금 조성 앞장
  • 정병창
  • 승인 2020.02.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석대학교 대학원 심리운동학과 졸업생 3명과 교수 1명이 후학 양성을 위한 장학기금 조성에 앞장서 훈훈함을 보여주고 있다.

우석대학교는 26일 전주캠퍼스 대학 본관 2층 총장실에서 서지은 총장 직무대행과 유운조 대학원장, 김윤태 심리운동학과 주임교수, 문장원 유아특수교육과 교수를 비롯해 2019학년도 전기에 학위를 받은 김윤수·이국향·전지수 박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우석심리운동학 장학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김윤수·이국향·전지수 박사가 후배들의 연구 활동 증진을 위해 장학기금 500만 원을 쾌척했다.

여기다 심리운동학과 협동과정 교수로 참여중인 문장원 유아특수교육과 교수도 졸업생들의 취지에 공감해 200만 원을 기탁했다.

이 기금은 ‘우석심리운동학 장학금’으로 정하고, 매년 심리운동학과 석·박사 재학생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우석대 대학원 심리운동학과는 2016년 국내 최초로 개설된 이래 현재 50여 명의 석·박사가 수학하고 있으며, 심리운동학의 발전과 학문 체계의 확립 및 전문성 제고에 주도적인 역할을 통해 심리운동학의 메카로 우뚝 서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