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의 지뢰 ‘포트홀’을 조심하자
도로 위의 지뢰 ‘포트홀’을 조심하자
  • 백광훈
  • 승인 2020.03.0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운 겨울에는 밤낮으로 변하는 온도차이로 인한 블랙 아이스, 폭설 등으로 인해 운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이러한 겨울이 지나고 봄비가 내리고 있는 지금 운전 시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포트홀’이다.

포트홀이란 도로 시공문제나 겨울철 염화칼슘 등에 의해 생긴 균열에 물이 스며 들어가면서 결합력이 약해진 아스팔트가 지속적인 차량의 강한 압력을 받고 뜯겨져 나간 구멍이 냄비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운전 중 포트홀을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갈 경우 타이어, 휠 손상은 물론이고 자칫 잘못하면 대형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실례로 2년 전 5톤 트럭이 포트홀을 밟아 급하게 핸들을 조작해 맞은편 차를 들이받아 승용차 운전자가 사망하였다.

운전 중 포트홀을 발견했다면 급제동을 하기보다는 서서히 속도를 낮추며 서행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저녁에 비가 많이 오는 날은 포트홀을 발견하기 어려워 사고가 나기 쉽다.

그렇다면 포트홀 등 파손된 도로로 인해서 사고가 발생한다면 어떻게 대처 해야 할까? 파손된 도로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면 국가보상법에 의해 보상이 가능한데 이때 증거자료가 필요하다.

첫째, 사고가 나면 차를 안전한 곳에 정차 후 포트홀의 위치를 확인하고 포트홀의 사진과 함께 차량의 파손 부위을 촬영해야 한다.

주변도로 상황까지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도 보관해야 한다.

둘째, 보험사에 연락하여 수리견적서, 사고경위서 등 증거 자료를 확보하여 해당 지역 자치단체나 지방검찰청에 접수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운전할 시 포트홀을 발견하였다면 그냥 지나치지 말고 한국도로공사 등 도로를 관리하는 기관에 신고하는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백광훈 고창경찰서 모양지구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