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전 관람료 50% 감면 코로나19 종료때까지
경기전 관람료 50% 감면 코로나19 종료때까지
  • 김낙현
  • 승인 2020.03.0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여행객의 발길이 줄어든 전주한옥마을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대표적인 문화유적지인 경기전의 관람료를 할인해 운영한다.

시는 현재 전주시 경기전 관리·운영 조례에 따라 징수하고 있는 전주한옥마을 내 경기전의 관람료를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50%로 감면해줄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어진이 보관돼 있는 경기전은 사적 제339호이자 한옥마을의 대표적인 문화유적지로, 지난해 82만명, 하루평균 2000명 이상이 다녀갔다.

시는 전주한옥마을 경기전 입장료로 ▲어른 3000원 ▲청소년·대학생·군인 2000원 ▲어린이 1000원(전주시민은 ▲어른 1000원 ▲청소년·대학생·군인 800원 ▲어린이 500원)을 받아 왔지만, 이번 조치로 인해 일반 어른 기준 1500원만 내면 경기전에 입장할 수 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