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상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출발'
전주시, 상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출발'
  • 김낙현
  • 승인 2020.03.0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저소득 청년들과 다문화가족의 생활안정을 돕는다.

시는 2일부터 오는 6월 26일까지 취업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안정을 돕는 ‘2020년도 상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

일자리사업 참가자는 전주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인 근로능력자 중 가구소득이 기준중위소득 65% 이하이면서 재산이 2억원 이하인 36명이다.

먼저 청년일자리사업의 경우 ▲전주공예품전시관 활성화 사업 ▲청년상상놀이터 운영지원 ▲POST 쉼표, 청년커뮤니티 운영에 총 6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또, 이주여성 지원사업인 다문화가정 외국문화 전도사업에는 총 30명이 근무하게 된다.

단, 지역아동센터에 배치되는 다문화가정 지원사업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시설이 휴관에 들어간 만큼 센터가 재개관 하는대로 일자리 사업을 전개한다.

청년일자리 사업 참여자들은 주 35시간, 다문화가정 지원사업은 주 20시간을 근무하며, 임금은 시급 8590원과 5000원의 간식비가 제공된다.

주·월차와 공휴일 수당은 별도 지급된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