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전북본부, 1천400억 중기 지원자금 운영
한은 전북본부, 1천400억 중기 지원자금 운영
  • 김성아
  • 승인 2020.03.0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당 10억 한도내 지원

한국은행 전북본부(본부장 최요철)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도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9일부터 1천400억원의 ‘중소기업 지원자금’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기존에 운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자금(2천318억원)과 별도로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용 금융중개지원 대출 한도를 추가 배정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본 도내 중소 서비스업 및 제조업 사업자다.

단, 주점업, 사행시설 관리 및 운영업, 무도장 운영업은 제외다.

은행이 지원대상 중소기업에 대해 만기 1년 이내의 운전자금대출을 실행하고 한은 전북본부가 해당 대출 취급액의 50%를 연 0.75%의 금리로 대출취급 은행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또, 피해기업에 대한 융자조건 개선을 위해 기존 대출의 만기연장이나 대환을 한 경우도 지원된다.

 업체당 지원한도는 10억원(은행대출 취급액 기준 20억원)이며, 은행대출 취급기간은 오는 9월 30일까지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