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도내 농업분야 코로나19 피해 지원 총력
전북도, 도내 농업분야 코로나19 피해 지원 총력
  • 박정미
  • 승인 2020.03.0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인 1~2% 저리융자 지원
농식품수출기업 긴급자금 수혈

전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농업인을 대상으로 손실 해소 사업 등을 추진한다.

8일 도에 따르면 최근 전북도의회에 제출한 긴급추경 3억4천만원을 편성, 농식품 수출기업의 안정화와 농업인 방역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우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에게는 농림수산발전기금을 활용해 긴급경영안정자금 1천500억원을 마련, 1~2%의 저리융자로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또 직격탄은 맞은 농식품 수출기업에는 2억5천만원의 긴급자금을 수혈해 경영안정도 도모한다.

도는 1천800명을 대상으로 12억6천만원 규모의 영농도우미 농가부담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농촌 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국내 체류 외국인을 농업분야 계절근로자로 활용할 수 있도록 법무부에 제도 개선을 건의할 예정이다.

도는 농촌지역 거주 학부모의 육아를 돕기 위해 예산 5억300만원을 투입, 보육 시설이 없는 지역(3개소)을 우선으로 ‘이동식 놀이교실’ 등 관련 프로그램 운영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농촌지역 초등학생 방과 후 학습지원’과 ‘이주여성 코로나19 예방교육’ 등을 위해 여성 농업인센터 7개소에 8억5천800만원을 투입한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코로나19와 관련한 농업 관련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현재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긴급 추경을 통해 좀 더 적극적인 방역 확대와 농업인 피해를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