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남 교지 유물 전주박물관 품으로
이영남 교지 유물 전주박물관 품으로
  • 조석창
  • 승인 2020.03.1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71년 전주 출생 옥포서 왜적
무찔러··· 3점 문화 보존 처리

임진왜란 때 활약했던 이영남 교지의 유물이 국립전주박물관에 기증됐다.

국립전주박물관은 최근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활약했던 이영남 교지 등 3점을 후손 집안으로부터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이영남(1571~1598)은 전의 이씨 가문에서 이정효의 아들로 1571년 전주 남문 밖에서 태어났다.

18세에 무과에 급제한 후, 율포만호, 가덕진첨사를 지냈다.

특히 임진왜란 때 이순신 절도사에게 청병해 원균의 수군과 함께 옥포에서 왜적을 물리치는데 기여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이순신 장군의 영문에서 크게 활약하였으며, 정유재란 때도 활약하다가 1598년 노량진해전에서 순직했다.

선조 때(1604년) 선무원종일등공신에 녹훈되었다.

현재 이영남의 사당, 선충사가 전주시 중화산동에 소재하고 있다.

‘이영남 교지’는 1807년(순조7년) 이영남 장군에게 병조판서를 증직하면서 내린 교지다.

교지는 조선시대 국왕의 명령 및 의중을 담은 언사, 또는 국왕이 관직 등을 내리는 문서군을 지칭하는 용어다.

당시 전라도 유학 송상설 등 75명이 함께 이영남의 공을 논하며 추증을 위해 상소를 올렸다고 전한다.

또 부인 숙부인 허씨에게 정부인 봉작을 내리는 교지와 이진열(생몰년 미상)이라는 지역 유림의 과거시험 답안지도 함께 기증받았다.

이 자료를 통해, 전북 무관 출신 이영남과 집안 인물에 대한 연구 기초를 마련하고, 조선 역사 속 인물이 19세기가 되어 지역 유학자들의 뜻을 모아 한 번 더 재평가되는 상황을 추증교지라는 문화재를 통해 살펴 볼 수 있다.

국립전주박물관은 이번에 기증받은 문화재를 보존처리하고 정밀 조사해 향후 전시와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