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비-인력 적신호 지원시급
장비-인력 적신호 지원시급
  • 박정미
  • 승인 2020.03.12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공공성강화 네트워크
도청 앞서 기자회견 열어
감염전문병원-공공의대 등
공공의료 대책 마련 촉구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전북도가 장비와 인력, 재정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라북도가 한꺼번에 270여명이나 되는 대구지역 환자를 수용하는 상황에 이르렀지만, 의료 인력들은 방호복이 부족해 재사용하는 등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는 12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도 신종 바이러스는 계속 출현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를 대비해 권역별 감염 전문 병원 설립에도 나서야 할 것”을 촉구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북의 의료진과 공무원들이 헌신적인 노력을 하고 있는데, 그 수고가 빛바래지 않도록 공공의료 강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전북도가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전담병원을 지정하고, 소개 명령을 내리는 등 병실을 차질없이 준비하 있으나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면서 “의료진을 위한 보호장비와 치료 장비를 구매하기 위한 재정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남원에 공공 의과대학을 설립하는 법안이 국회에 계류돼있다”며 “코로나19는 주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태인 만큼 법안을 통과 시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빠르게 투입될 수 있는 의료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은 실제로 이달 들어 일선 현장에 있는 의료진과 방역요원들의 레벨D 방호복이 부족해, 방호복 위에 1회용 비닐복을 겹쳐입고 비닐복을 교체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의료진과 방역자원이 한정된 만큼 이들을 보호할 방호복의 추가 보급이 절실한 상황이다.

전북지역은 지난 1월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의심환자가 급증하며 레벨D 방호복의 제고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전주시와 군산시는 지난달 전북도에 각각 3천벌을 익산과 정읍, 남원 등은 2천벌 씩을 추가 보급해줄 것을 긴급 요청했으나 아직 회신을 받지 못했다.

코로나19의 도내 유입 전 전북도와14개 시·군의 레벨D 방호복 보유량은 2천700벌이었다.

도내 환자 발생 직후에는 시·군별로 하루 수십 벌씩 소진되다 보니 도 입장에서는 남은 물량을 파악조차 하기 힘든 상황이다.

더욱이 대구지역 환자들이 몰려오면서 남원과 군산의료원 등에서도 방호복이 필요해 수급난은 시작됐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