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1억투자 침체된 농어촌 발전-상생 앞장
LX 1억투자 침체된 농어촌 발전-상생 앞장
  • 이신우
  • 승인 2020.03.1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교육-경제 3분야 사업운영
상반기 지역아동센터 지원 추진
하반기 식품꾸러미 전달등 계획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올해에도 3년째 농어촌과의 상생협력을 이어간다.

LX는 올해에도 1억원의 기금을 활용해 상반기에는 지역아동센터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하반기에는 한방의료 봉사와 식품꾸러미를 전달할 계획이다.

16일 LX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 1억원을 출연하면서 그 동안의 농어촌상생 추진실적과 함께 올해 세부사업계획안을 발표했다.

올해에도 작년과 같이 문화와 교육, 경제 등 크게 3가지 분야로 나누어 사업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물적 지원은 상반기에 조기집행하고 인적 봉사가 수반되는 활동은 하반기로 연기해 진행한다.

LX는 지난 2년 동안 2억원의 사업비를 통해 문화상생의 일환으로 전북 농어촌 의료서비스 소외지역 4곳을 선정해 ‘한방 의료봉사’를 이어왔다.

이 행사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지난 2018년에 선정한 농어촌상생협력 우수사례로 추천된 바 있다.

또한 교육상생부문의 ‘전북지역아동센터 지원사업’은 6개 군 52개 지역아동센터 1천500여명의 아동을 상대로 각종 기자재와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경제상생 프로그램인 ‘식품꾸러미’ 사업은 도내 독거노인과 차상위계층 어르신 1천500명을 대상으로 선물을 전달했다.

최창학 사장은 “이번 기금출연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농어촌경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원한다”며 “공사는 앞으로도 지역 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상생을 위한 지원을 계속해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X는 지난 2017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간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업무협약’을 맺고 전라북도 농어촌지역에 매년 1억원을 출연해 농어촌 상생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