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당이슈, 유권자 선택 통해 답 줄 것
복당이슈, 유권자 선택 통해 답 줄 것
  • 전북중앙
  • 승인 2020.03.2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쪽에서는 복당하겠다.

또 다른 쪽에서는 절대 안 된다.

4·15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과 무소속 총선 후보 간 입장 차가 극명하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경선에 불복하고 탈당한 인사와 관련, “영구제명 할 것이며 무소속 후보로 총선에 승리한다 해도 민주당 입당을 불허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도당이 이 같은 논평을 낸 데는 앞서 군산지역에서 무소속 김관영 후보가 당선되면 민주당에 복당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가 폭넓게 퍼지고, 또 최근 최형재 전주 완산을 후보가 유튜브에 당선 후 복당 영상을 배포한데 따른 반박이다.

최 후보의 영상에 대해 도당은 “중앙당과 도당에서 밝힌 복당 제한 조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으로, 유권자에 대한 허위사실이 될 수 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나 이런 도당의 입장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튿날 곧바로 두 후보는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회견의 핵심은 당선 후 민주당 복귀다.

‘영구제명’이라는 초강수에도 불구, 복당 제한 조치에 대한 두 후보의 해석은 달랐다.

김관영 후보의 말을 빌리자면 “무소속 후보에게 고전하는 민주당 후보들을 응원하기 위한 당내 메시지”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선거 후에는 복당이 가시화될 것”이라는 것.

같은 말이 전혀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었고, 복당이라는 한 사안을 두고 한쪽에서는 무조건 복당을, 또 다른 한쪽에서는 무조건 불허 방침을 내세우고 있는 형국이다.

이런 상황을 ‘동상이몽’(同床異夢)이라고 한다.

‘복당’의 문제는 사실 총선이 끝난 이후의 문제다.

선거 와중의 이슈는 아니다.

‘당선 후 복당’이라는 약속에서부터 이미 무당적의 부족분을 스스로가 인정하고 있는 셈이다.

이는 무소속의 한계가 분명하고, 때문에 정당의 프리미엄을 얻고 가자는 것이 명백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무소속 개인에게 대한민국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라는 정당이 보여준 집단의 권력이자, 폭력이라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문석균, 민병두, 차성수, 오제세, 김의겸, 정봉주 등 곳곳에서 무소속 출마 불씨가 피어오르고 있는 마당이다.

중앙당의 방침은 이런 상황 속에서 이들을 견제하기 위한 고육책의 일환이라는 주장도 있다.

소위 집나간 후보들이 곳곳에서 무소속 깃발을 들고 자기 식구들과 싸우는 모습을 묵도해야할 판이다.

수장입장에서는 어떻게 해서든 이를 막아야하고 이를 위해 내놓은 극약처방이 바로 영구제명이라는 것이다.

선거라는 것은 모두에게 뼈저린 아픔을 주는 힘든 문제가 아닌가 싶다.

언제나 그렇듯 이런 이슈들에 대한 답은 유권자들이 선택을 통해 내려 주리란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