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옛 한화공장 부지 도시 숲 탈바꿈
군산시 옛 한화공장 부지 도시 숲 탈바꿈
  • 김기현
  • 승인 2020.03.2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금암동 신영시장 인근에 방치돼 있던 옛 한화공장과 폐철도부지가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탈바꿈됐다.

24일 시에 따르면 도시재생뉴딜사업 일환으로 옛 한화공장 및 폐철도 부지 8,754㎡에 22억원을 들여 도시재생 숲을 조성, 완료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가든존과 피크닉존, 포레스트존, 다이나믹존 등 테마별로 어울리는 대왕참나무 외 15종 9만여본의 수목을 식재해 숲을 조성하고, 파고라와 야외 테이블 등 편익시설과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특히 시민이 기증한 8400만원 상당의 적피배롱나무, 황금곰솔 등 특이수목을 산책로변에 식재해 볼거리를 제공하게 됐다.

또한 폐철도변 길에는 꽃무릇 등 계절별로 꽃이 피는 16여종의 자생화를 식재해 시민들의 힐링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민과 함께하는 군산 미래의 숲 500만 그루 나무심기 분위기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