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선도-도약-돋움기업육성 사업 지원 체계 한시적 개선
도, 선도-도약-돋움기업육성 사업 지원 체계 한시적 개선
  • 박정미
  • 승인 2020.03.2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 제조업체 위기 극복을 위해 ‘선도기업·도약기업·돋움기업 육성사업’의 지원체계를 한시적으로 개선해 선제적으로 지원, 운영한다.

24일 전북도에 따르면 성장사다리 육성사업의 세부사업 신청요건을 완화하고 기업부담 현금 매칭 비율을 축소하기로 했다.

또 유동비율과 부채비율 제한조건 등을 완화해 기업 정상화에 필요한 연구개발 수행 기회를 확대하고, 기업 현금 매칭 비율 축소를 통해 부담을 덜어준다는 것이다.

기존에 세부사업 신청시 유동비율·부채비율 조건이 각각 유동비율은 50% 이상, 부채비율은 500%이하에서, 이번 사업 개선으로 유동비율 30%이상, 부채비율 1000% 이하로 완화했다.

기업의 연구소 유지를 위한 인건비 지원 범위도 확대한다.

기업의 매출감소, 원자재 수급 차질 등으로 기업의 고용인원 조정이 불가피해짐에 따라 기업의 연구인력 고용 유지를 지원한다.

기술개발역량강화 지원사업에서 인건비 지원한도액도 당초 2천만원에서 3천만원까지 확대시켰고, 지원대상에 있어서도 신규채용 연구 인력에 한해 인건비 지원이 가능했던 것이 신규와 기존 연구인력에 대한 지원으로 확대 지원된다.

기업지원사업 지원금 선지급은 기업 현금흐름의 병목현상을 방지하고, 신속한 성과창출의 기반을 구축해 기업 안정화와 성장을 지원한다.

현장 애로기술 해결지원, 맞춤형 컨설팅 등 기업지원 사업비 지급 방식은 선지급 방식으로 전환, 사업당 추진기간을 최대 8개월까지 연장한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유례없는 기업의 경영난이 예상돼 정책을 마련한 것”이라며 “기업 내부적으로 발굴된 자구책의 적극적인 공유를 통해 신속히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