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코로나19 대응 양질의 온라인 수업 제공 만전
전주대, 코로나19 대응 양질의 온라인 수업 제공 만전
  • 정병창
  • 승인 2020.03.2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학교가 코로나19 여파로 개강 3주 연기를 마친 후 23일 본격 개강한 가운데 모두 2,682개 강좌에 대해 비대면 수업인 온라인 원격 강의가 향후 2주간 진행된다.

특히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추이변화에 따라 온라인 수업 재연장 문제도 적극 검토해 대응키로 했다.

그동안 전주대는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학생들의 불편과 수업 부실 우려 등을 대비해 양질의 온라인 수업 제공을 위해 철저히 준비해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

구체적으론 교수들의 동영상 강의 제작을 지원키 위해 장소(동시 촬영 강의실, 스튜디오)와 기자재(삼각대, 마이크, 웹캠 등), 관련 소프트웨어를 완비하고 상시로 운영하는 전담 지원창구를 마련해 재택수업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또 비대면 강의의 가장 큰 한계인 소통부재를 극복키 위해 교수가 직접 강의를 녹화해서 업로드하는 방식 외에도 실시간 온라인 강의를 장려하고, 퀴즈, 토론, 질의응답 등의 시스템을 구성해 교수-학생의 상호작용을 높였다.

학생들의 접속 집중과 폭주로 인한 서버 다운을 막기 위해 전산 시스템 안정화 작업도 진행됐다.

웹서버를 기존 대비 2배로 증설하고, 온라인 강의 업로드를 위한 VOD 서버도 3배로 늘렸다.

서버 다운을 막기 위해 강의 콘텐츠를 분산된 서버에 저장하는 CDN(Contents Delivery Network) 방식과 순차순번부여 시스템도 도입했다.

전주대는 재택수업이 시작된 23일부터 11,372명의 학생이 전주대 사이버캠퍼스 등을 통하여 원활히 온라인 강의를 수강하고 있다 전주대 교무처 관계자는 “강의 시작 2~3주 전부터 시스템 확장, 운영 효율화 전략을 수립해 전면적인 온라인 강의에 대비했고 이러한 노력이 원활한 재택수업을 가능하게 한 것 같다”면서 “진행 추이를 지켜봐야겠지만 2주차 이상의 재택수업에 큰 무리가 없을 것 같으며, 비대면 수업이 확대되고 장기화할 것에도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