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긴급생활자금 가구당 100만원 지급 주장
정동영, 긴급생활자금 가구당 100만원 지급 주장
  • 박정미
  • 승인 2020.03.2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당 정동영(전주병)예비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위협받는 국민을 위해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생활자금 지급을 주장했다.

정동영 예비후보는 25일 전북도의회에서 “트럼프식 통 큰 추경을 배울 필요가 있다”며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1천500만 가구에 100만원씩 재난기본생활자금으로 15조원을 추경할 것”을 촉구했다.

정 후보는 “15조원은 GDP의 약 1%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우리 정부는 그 정도는 감당할 여력이 있다”면서 “15조원을 풀게되면 그 돈은 100% 경제활성화로 돌아오게 돼 침체된 소비를 살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최근 전주시가 발표한 5만명 재난기본소득과 전북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시설 지원은 잘한 일”이라며 “정부가 실질적으로 국민들 피부에 와 닿는 정책에 나서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정 후보는 “재난 코로나에서 이제는 경제 코로나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서민들을 위해 청와대가 망설일 필요가 없는만큼 대통령의 통 큰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