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변수 뚫고 후보들 여의도 입성할까
4대변수 뚫고 후보들 여의도 입성할까
  • 김일현
  • 승인 2020.03.26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곁바람이라도 맞는게 금배지 유리
당당형-설득형-친문 무소속형등 다양해

코라나 확산 선거운동 올스톱 스킨십한계
정책-인물 등 비교검증안돼 '깜깜이 선거'

문대통령-민주당 지지도 상승세 고무
일부 후보 "몇일만 버티자" 토론 불참

탄소법-공공의료대법-군산조선소 등
전북 풀어야할 현안 산적··· 표심 촉각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 첫날인 26일 전주시 완산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전주갑,을 선거구 등 후보자들이 관련 서류 접수를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 첫날인 26일 전주시 완산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전주갑,을 선거구 등 후보자들이 관련 서류 접수를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4.15 총선이 본선 진입을 앞두고 있다.

27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면 이들 후보자들은 내달 2일부터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간다.

10개 선거구인 전북은 민주당에 대한 강력한 지지세와 이에 맞서는 야권의 지역 수성전이 치열하다.

특히 무소속 후보들을 중심으로 "당선 후 민주당 입당-복당" 주장이 선거판에 미묘한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여기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선거 분위기 상실, 집권 민주당의 토론 불참 등 몸조심 그리고 전북 현안에 대한 여야 공방이 본선의 4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편집자주



본선을 앞두고 무소속 후보들이 공식, 비공식적으로 "당선되면 민주당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민주당 지지세를 뚫고 여의도에 입성하기보다는, 민주당 곁바람이라도 타면서 여의도로 가는 게 유리하다는 것이다.

"애초 우리는 민주당 소속이었다"며 당선 후 민주당으로 들어가겠다는 '당당형'도 있고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무소속 당선 후 민주당에 복당해 현재 당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는 논리적 '설득형'도 있다.

뿐만 아니라 민생당 의원들도 문재인 정부의 개혁과 성공을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하는 이들이 많다.

아예 '친문 무소속'이라고 본인의 당적을 규정한 후보도 있다.

이처럼 민생당과 무소속 후보 상당수가 문재인 마케팅, 민주당 마케팅에 열을 올리면서 유권자들이 이 부분을 어떻게 평가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당이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인물은 마음에 드는 무소속 후보가 있다면, 이들을 지지할 수도 있다는 것.

이 때문에 민주당 전북도당은 "다른 당이나 무소속 당선 후, 민주당 입당이나 복당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수차 천명하고 있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무소속의 민주당 복당 주장에 현혹되지 말라는 것이다.

이번 4.15 본선에서도 무소속의 민주당 복당 주장은 핵심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인해 선거운동이 거의 올스톱된 상황도 주요 변수다.

각 정당 및 무소속 후보들간 비교검증할 자리가 없으니, 유권자들은 인물을 비교하기도 전에 표심을 결정할 수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과 당 지지세에 고무된 민주당의 일부 후보들은 며칠 만 버티자는 몸조심 분위기도 역력하다.

논란이 일어날 만한 행동은 아예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심지어 후보간 정책 토론에도 대부분 불참하고 있는 상태다.

굳이 토론에 나가서 흠을 잡히느니, 공식 토론에만 참석하겠다는 오만함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상당하다.

부자몸조심 하듯 민주당 후보들이 조심스런 선거운동을 지속할 경우 도민과 유권자들이 정당 대신 인물론으로 선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북의 주요 현안에 대한 여야 공방도 총선의 주요 변수다.

전북은 탄소소재법, 공공의료대학원 설립법,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등 20대 국회에서 아직 해결책을 찾지 못한 현안이 많다.

이들 사안이 선거 막판 여야간 이슈로 부상하면 유권자들의 표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