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발 시설 긴급지원금 뜬다
전북발 시설 긴급지원금 뜬다
  • 박정미
  • 승인 2020.03.2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총리 수범사례 거론뒤
인천-대전 전북형 모델 도입
다중이용시설 등 지원금 지급

전북도가 전국 최초로 실시한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지급’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인천.대구, 대전 등 광역자치단체와 서울 강남 등 상당수 기초지자체에서 전북형 모델 도입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전북도에 따르면 인천시는 신천지를 제외한 종교시설과 PC방, 노래방, 학원,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등 2만 개 업체에 30만 원씩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노래방, PC방, 실내체육시설 등 휴업을 권고하고 있는 업종의 보상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대전시는 내달 5일까지 영업을 중단하는 노래방과 PC방에 5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 강남구는 자발적 휴업을 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최대 100만 원을, 경남 진주시는 휴업한 행정명령대상시설에 월 100만 원씩 3개월 간 최대 300만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 23일 정세균 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 회의를 주재하며 전북의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을 수범 사례로 손꼽으면서 타 시도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부각됐다.

시설의 피해를 덜어주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할 수 있다는 평가다.

도내에서는 지난 27일 오후 5시를 기준으로 전체 대상 중 1만 3천205개소(95.2%) 시설이 신청을 마쳤으며, 절반이 넘는 7천294개소(55.2%)에 70만 원씩의 현금이 지급됐다.

각 시·군은 4월 초까지 시설로의 지급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군산·익산·남원·김제·완주·임실·순창 등 도내 7개 시·군은 지역 여건에 맞게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집단감염 우려가 있는 시설과 업종에 대한 추가 지원을 결정했거나 검토하고 있다.

도의 지원이 닿지 못한 시설을 위한 긴급지원금을 추가로 확대 지급하기로 했다.

송하진 지사는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가장 선한 백신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력한 실천”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다시 공부하고 뛰어 놀 수 있도록, 도민과 지역경제의 안녕을 위해 남은 기간 모든 역량을 결집해서 코로나19 사태를 반드시 안정화시키자”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