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등록 첫 주말 상대후보측 몸싸움
후보등록 첫 주말 상대후보측 몸싸움
  • 박정미
  • 승인 2020.03.2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위원장, 남원방문서
이용호후보 인사하겠다 버텨
이강래후보측과 충돌 혼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첫 지역유세로 29일 전북을 택한 가운데 남원 전통시장에 무소속 이용호 후보와 지지자들이 찾아와 이강래 후보측과 충돌하면서 혼란을 겪었다.

무소속 이용호 후보가 이낙연 위원장에게 ‘인사를 하겠다’고 나서면서 이를 제지하는 민주당 지지자와 몸싸움을 벌인 것이다.

이용호 의원은 “(코로나 시국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는다”며 고성을 질렀고, 민주당 지지자들은 “(이용호)본인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이용호 물러가라”라고 외치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이용호 후보가 바닥에 넘어지고 순간 현장이 아수라장으로 변했고, 이 후보는 남원시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이 날 성명을 내고 “이용호 후보는 공당의 행사를 방해한 것에 즉각 사과하라”며 무소속임에도 불구하고 도를 넘는 ‘민주당 마케팅’에 대해 강한 유감을 드러냈다.

도당은 “이낙연 위원장의 이번 방문은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민주당 이강래 후보의 지원과 지역 주민을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 방문”이라며 “그런데 상대 후보인 이용호 후보는 오늘 이낙연 위원장이 있는 시장에 찾아와 본인이 마치 민주당 후보가 된 것처럼 행세했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의도적으로 고성과 몸싸움으로 행사장을 혼란에 빠트리고 공당의 행사를 방해했다고도 강조했다.

도당은 “이용호 후보에게 이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며, 지금 당장 민주당 지지자를 현혹하는 행위를 중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이미 중앙당과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복당과 입당의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만큼 허울 좋은 선거전략으로 유권자들을 기만하는 치졸한 행위를 중단할 것”도 요청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