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누리집 '책 쉼터' 1인당 최대 2권 전자책-소리책 무료대여
특별누리집 '책 쉼터' 1인당 최대 2권 전자책-소리책 무료대여
  • 조석창
  • 승인 2020.04.0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지친 4월, 집집마다 책을 통해 슬기로운 거리두기 생활을 접하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4월 한 달간 전자책, 소리책(오디오북)과 종이책을 무료로 제공하는 ‘책과 함께 슬기로운 거리두기’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과 함께 독서생활의 즐거움을 재발견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교보문고와 협력해 특별 누리집 ‘책 쉼터’를 개설했다.

1일부터 한 달간 1인당 최대 2권 전자책과 소리책을 무료로 대여받을 수 있다.

다만 준비된 80만 권 이용이 소진되면 조기에 마감된다.

책 쉼터 전자도서관은 4만7,000여종의 전자책과 소리책을 컴퓨터와 휴대폰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출판진흥원 추천도서 목록도 함께 제공돼 책 선정에 대한 고민도 풀어준다.

여기에 오프라인에서는 종이책을 선물할 수 있다.

10일까지 매일 500명 신청을 받아 총5,000권을 무료로 지원한다.

책은 출판진흥원 책나눔위원회가 선정한 7개 분야 84권 중에서 선택 가능하다.

책 선물신청자는 출판진흥원 누리집(www.kpipa.or.kr)에 접속해 안내에 따라 종이책을 선물하고 싶은 지인, 친구, 가족들에게 응원의 문구를 남기면 된다.

선착순으로 선물을 신청하면, 신청 시 작성한 응원의 글을 담은 손 글씨와 책 선물을 받는 사람의 집까지 배송해준다.

이번 행사의 신청 방법 등 더 자세한 내용은 출판진흥원 누리집 또는 독서종합정보누리집 독서인(IN)(www.readi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책 읽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외 활동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문화 활동 중 하나다”며 “책과 함께 슬기로운 거리두기 행사가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며 독서의 재미를 누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