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린 선거운동 13일간 불꽃레이스
닻올린 선거운동 13일간 불꽃레이스
  • 특별취재반
  • 승인 2020.04.0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선거구 44명 치열경쟁
민주 고공지지 전석목표해
야권 탄소법실정 등 이슈로
與 토론몸사려 인물론 안떠

4.15 국회의원 총선거의 공식선거운동이 2일부터 오는 14일까지 도내 10개 선거구 전역에서 13일간 진행된다.

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따라 사회 일각에선 총선 연기론도 제기됐지만, 입법부 공백에 대한 우려가 높아 당초 일정대로 오는 15일 총선이 치러지게 됐다.

전북은 10개 선거구에 여야 정당 그리고 무소속 등 총 44명의 후보자가 여의도 입성을 향해 치열한 경쟁에 돌입했다.

여야 모두 승리를 위해 뛰고 있지만 초반 판세 분석으로는 민주당의 전반적 우세 속에 야당과 무소속의 일부 선전으로 파악된다.

하지만 공식선거운동에 들어가면 지역 선거 분위기가 바뀔 수도 있다는 점에서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집권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지지세가 탄탄한 분위기여서 10개 선거구를 싹쓸이한다는 목표다.

실제로 민주당 관계자들은 문 대통령에 대한 높은 지지율,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한 차기 대선 기대감 등이 겹쳐지면서 당 지지세가 고공 행진 중이라고 분석한다.

반면 야권은 정책 문제 제기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탄소소재법과 공공의대설립법안 표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등 '공격거리'가 많다.

민생당 관계자는 "4.15 총선에서 민주당의 실정을 조목조목 짚어내고, 21대 국회에서 추진할 정책 이슈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무소속 후보들은 무소속 바람이 일각에서 불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무소속 바람의 도내 확산에 주력할 예정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따라 선거 분위기가 뜨지 않고 있다는 게 야권의 고민이다.

선거 유세는 물론 대면 접촉도 조심스런 상황이어서 야권은 대응책 마련에 부심 중이다.

설상가상으로 야권은 인물론을 부각시키기 위해 여당 후보자와의 토론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지만, 여당 후보 상당수는 공식토론 외에는 불참 입장을 보여 유권자들의 비판을 사고 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전북도선관위는 1일 공식선거운동 개시와 관련, 선거운동 주요 내용을 발표하고 동시에 선거법 준수를 강조했다.

검경 등 사정당국도 선거법이 엄격한 만큼 정당과 후보자들이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후보자와 그 배우자(배우자 대신 후보자가 그의 직계존비속 중에서 신고한 1인 포함), 선거사무장, 선거사무원은 어깨띠나 표찰, 기타 소품을 붙이거나 지니고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방법으로 인쇄물, 언론매체, 정보통신망 및 대담, 토론회 등을 이용한 선거운동이 가능하다.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유권자는 공개장소에서 말로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수 있다.

또 인터넷, 전자우편, 문자메시지, SNS를 이용해 선거운동이 가능하다.

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후보자와 함께 다니는 선거사무장과 선거사무원, 후보자가 함께 다니는 자 중에서 지정한 1명은 후보자의 명함을 배부할 수 있다.

공개장소에서의 연설이나 대담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할 수 있다.

휴대용 확성장치는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녹음기 또는 녹화기는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만 가능하다.

정당과 후보자들이 주의할 점도 있다.

후보자 비방이나 허위사실이 적시된 글을 SNS로 공유하거나 퍼나르는 경우도 공직선거법에 위반될 수 있다는 점이다.

/총선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