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코로나19 사태극복 앞장서
전북농협 코로나19 사태극복 앞장서
  • 이신우
  • 승인 2020.04.0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본부장 박성일)은 농협중앙회, 농협은행, 농·축협 등 범농협 차원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금, 방역용품, 우리 농산물 등을 기부해 사태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1일 전북농협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현재 농협중앙회는 대구·경북 지역에 1천만원 상당의 반찬 1천206개 전달, 농협은행은 전북도에 1천만원 기부, 전북 관내 시군지부는 농·축협과 협력하여 지자체에 1억6천930만원 상당의 기부금과 물품을 기부하는 등 총 1억8천930만원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북농협은 범농협 차원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각계각층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졸업식이나 행사 등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6천500만원 상당의 꽃을 구매하는 등 꽃 소비촉진 운동을 주도했다.

이 밖에도 돼지고기 소비촉진 운동, 친환경농산물 소비, 헌혈행사 개최, 구호급식차량 전달, 착한 임대료 동참, 각종 금융지원,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임직원 성금 모금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각 농·축협도 자체적으로 활발히 기부활동을 펼치고 있다.

군산원협이 대구에 1천700만원 상당의 라면류 500박스, 고창농협이 각 영농회에 3천만원 상당의 마스크 1만2천400장과 손소독제, 전주농협이 전주시에 쌀 100포, 남원축협이 소방서에 방역복 852벌, 남원농협이 원예 농가를 돕기 위해 포장자재 5천 상자 등을 기부했다.

박성일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농업·농촌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농·축협 영농기계 지원, 가축질병 방역활동, 농촌인력지원을 위한 농촌일손돕기, 기부금 전달 등 사태 극복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