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도자기, 편안한 쉼을 담아
생활도자기, 편안한 쉼을 담아
  • 조석창
  • 승인 2020.04.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랑내 풀한포기 머그에 담다'
국기순작가 전시 12일까지 진행

한국전통문화전당은‘힐링’(healing)을 주제로 올해 첫 대관전시를 시작한다.

국기순 작가의 ‘또랑내 풀한포기 머그에 담다’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작은 위로를 전달하기 위해 개최된다.

국기순 작가 역시 코로나19로 힘든 요즘, 평소 소소하게 만들어온 생활도자기가 사람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시간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시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전시 방문자는 마스크 착용은 물론 개인소독을 입장 전 실시해야 하며 도슨트의 지시에 따라‘사회적 거리두기’ 2m 간격을 유지하며 감상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마음마저 거리두기’ 발생이 우려돼 전시 공간 한 켠에 차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고, 그곳에서는 방문객들이 작가가 직접 만든 머그잔에 언제든 차를 따라 마실 수 있도록 해, 작가가 생각한 ‘힐링’의 개념을 완성시켰다.

조합토와 조형토를 주재료로 하고 있는 국 작가는 특히 판기법과 코일링 기법을 이용해 독특하고 창의적인이면서도 실생활에 유용한 물품들을 만들고 있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어릴 적 추억이 담겨 있는 또랑 내의 작은 풀 한포기를 작가만의 독특한 기법과 컬러로 머그와 기타 생활도자기에 잘 담아냈다는 평이다.

국 작가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마음의 거리두기로 변하지 않기 위해 틈틈이 마음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며 “차를 나눌 수 있는 생활도자기는 그런 점에서 편안한 쉼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좋은 소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7일부터 12일까지 전주공예품전시관 전시1관에서 진행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