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정국 주도하는 전북 지자체
코로나 정국 주도하는 전북 지자체
  • 전북중앙
  • 승인 2020.04.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자치단체들이 코로나19 정국에서 전국을 주도하는 능력을 보이면서 도민들에게 자부심을 주고 있다는 소식이다.

소상공인들의 경영비절감을 위해 수수료와 광고료를 한 푼도 낼 필요가 없는 배달앱을 개발해 전국자치단체들이 벤치마킹에 줄을 서게 하고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자영업자를 위해 상가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인하하는 운동을 전개해 대통령의 박수를 받는 등 최악의 위기 속에서도 숨은 실력을 유감없이 선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군산시가 개발한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명수'는 지역 상품권도 사용 가능한 방식으로 민간기업의 음식 배달 앱과 달리 가맹점들이 이용 수수료와 광고료를 한 푼도 낼 필요가 없다.

민간 앱을 사용한다면 적어도 업소 당 월평균 25만 원가량을 수수료와 광고료로 내야하지만 이 앱을 사용하면 이 돈을 모두 아낄 수 있는 것이다.

소비자들도 민간의 배달 앱에서는 받아주지 않는 군산사랑상품권으로 결제가 가능해 결과적으로 8%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무엇보다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구조로 설계됐다는 점이 이 배달앱의 특정이라고 한다.

더욱이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달의민족 앱의 수수료 부과 방식을 비판하면서 군산시와 같은 공공 배달 앱 개발 계획을 밝히고 나서면서 '배달의명수'를 도입하려는 전국 자치단체들이 줄을 잇고 있다고 한다.

이런 '배달의명수'가 인가를 구가하며 벤치마킹하기 위해 도움을 청해온 자치단체는 전국적으로 100여 곳이 넘는다는 게 군산시의 설명이다.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서울시와 대전시, 대구시 등이 전화를 걸어와 '배달의명수' 운영과 관리 시스템, 소요 예산, 효과 등을 문의하고 있다고 한다.

경북 경주시와 부산 남구, 충북 제천시 등은 군산시를 방문해 시스템을 살펴봤고, 중소벤처기업부도 운영계획서 등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배달의명수'가 정부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앞서 전주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건물주들의 자발적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을 전개, 대통령과 여당 대표로부터 찬사를 받는 등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는 주역이 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저소득 주민의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주민 5만여 명에게 1인당 52만7천원을 지원하며 전국에서 제일 먼저 재난안전기본소득의 물꼬를 트기도 했다.

과거부터 영웅은 난세에서 나왔다고 한다.

도내 자치단체들이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준비된 대응능력과 리더십으로 정국을 주도하며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는 점에 도민의 한 사람으로써 무한한 자부심을 느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