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들 "힘 모아달라" 사전투표 지지호소
후보들 "힘 모아달라" 사전투표 지지호소
  • 특별취재반
  • 승인 2020.04.09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243곳 투표소서 실시
전체표 30%이상 관심 커
민주 진보층-통합 노년층
투표 독려에 '사활' 걸어
교통편 제공등 불법 신경

사전투표가 10일과 11일 이틀동안 진행되는 가운데 출마자들마다 힘을 모아달라며 막판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번 사전투표에서 전체표의 3분의1 이상이 나오는 만큼, 여야를 가리지 않고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이다.

도내에서는 243개 사전투표소에서 실시된다.

면허증이나 주민등록증, 여권 등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사전투표소 어디서든 투표할 수 있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전투표에서 젊은 층들이 대거 참여, 진보 표를 이끌어 내겠다는 각오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19에 대한 우려가 특히 큰 노년층의 투표율을 끌어내기 위해 사전 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사전투표율이 차지하는 비율도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 왔다.

최근 두 번의 선거에선 전체 유권자의 20%이상이 사전투표를 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도 17.32%가 사전투표를 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전투표는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처음 시행됐다.

사전에 신고하면 투표일 전에 미리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었던 과거 ‘부재자 투표’를 확장한 개념으로, 별도의 신고 없이 신분증만 있으면 된다.

사전투표 도입 후 치러진 4번의 선거 가운데 최근 2번의 선거는 사전투표율이 20%를 넘었다.

2014년 6회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16.07%, 2016년 20대 총선 사전투표율은 17.32%로 10%대였지만, 2017년 19대 대선 때 31.64%를 기록했고, 대선보다 관심이 덜한 2018년의 7회 지방선거 때도 27.81%였다.

19대 대선(79.0%)과 7회 지방선거(65.2%)의 전체 투표율에 견줘보면 전체 투표자 3명 중 1명이 사전투표를 한 셈이다.

일각에서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사전투표와 관련해 불법행위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농촌·산간지역을 중심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와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사전투표일에 교통편의를 제공한다는 명목하게 특정 후보에게 투표를 요구하는 등 불법행위가 적발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무소속 이용호(남원.임실.순창)후보는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 당일 불법행위에 대한 소문이 많았고, 제보도 쏟아졌다”면서 “코앞으로 다가온 사전투표일에 불법행위가 벌어지지 않도록 당국이 철저하게 감시하고, 공정선거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총선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