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철 "이상직 오너 일가 즉각 사재 출연해야"
조형철 "이상직 오너 일가 즉각 사재 출연해야"
  • 특별취재반
  • 승인 2020.04.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당 조형철(전주을) 후보는 12일 “이상직 이스타항공 오너 일가는 구조조정으로 앞길이 막막한 직원들을 위해 사재를 출연하는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는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전 회장과 오너 일가는 노동자들의 고통을 외면한 채 주식 매매계약이 체결된 제주항공으로부터 거액을 챙겨나갈 것에만 골몰하고 있다”면서 “창업주 이상직 전 회장과 오너일가는 즉각 사재를 출연하라”고 언급했다.

이어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경우 한진해운의 파산을 막기 위해 사재 400억원을 출연한바 있다”면서 “입만 열면 이스타항공 창업자임을 자랑했던 이상직 후보가 정작 회사가 어려워지자 책임지는 모습은 보이지 않은 채 꿀먹은 벙어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노동자의 고통은 외면한 채 주식매매 계약에만 골몰하는 대기업 오너가 과연 전주시민들의 주권에 관심이 있을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총선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