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후유증 생각해 후보간 고소
선거 후유증 생각해 후보간 고소
  • 전북중앙
  • 승인 2020.04.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후유증 생각해 후보간 고소•고발 자제해야선거 후유증 생각해 후보간 고소·고발 자제해야 선거가 종반으로 치달으며 후보들 간 의혹제기, 폭로전 등이 잇따르면 4·15 총선이 혼탁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막바지 후보간 갈등이 커지며 고소·고발사건이 잇따르고 있어 선거 후유증도 심각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완주·진안·무주·장수지역 무소속 임정엽 후보는 9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대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후보 측근 비리에 대해 언급했다.

임 후보에 따르면 20대 총선 선거법 위반 공소시효 3개월을 남겨놓고 안 후보의 6촌 동생이 허위사실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선거구민 8만여 명에게 발송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안 후보의 친형과 선거 캠프 관계자 등 3명 또한 상대 후보에게 1억3천만 원을 건넨 혐의로 기소돼 현재 1심 재판을 받고 있다는 것.

임 후보는 “6촌 동생의 거짓말 뉴스 살포와 친형을 주축으로 한 후보매수 사건 등 불법선거 운동으로 국회의원 자리를 도둑질당했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후보도 같은 날 민주당 김성주 후보가 도의원 시절 대주주로 있던 ‘한누리넷’이 관공서 입찰을 따내려고 컴퓨터 회사와 사전 공모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IT 관련 입찰 내용을 공개하며 한누리넷이 소위 ‘들러리 입찰’을 서는 방식으로 10여 차례 낙찰받은 정황이 발견됐다며 김 후보에 해명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정 후보가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짜깁기하고 악의적인 주장을 하는데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필요하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는 이뿐 아니라 “김 후보가 한누리넷 50% 지분인 출자금 1억원을 신고하지 않았다”고 고의 누락 이혹을 제기했다.

앞서 전주을 무소속 최형재 후보도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이상직 후보를 고발 조치했다.

지난 총선에서 전주을 공천에서 ‘저격공천’에 의한 공천학살을 당했다고 사실을 호도함으로써, 민주당의 공천시스템을 전면 부인하고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다.

정읍고창의 민주당 윤준병 후보도 도내 한 언론사가 허위 사실을 보도해 선거에 영향을 미쳤다며 해당 언론사를 고발조치했다.

이번 총선과 관련, 최근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접수된 고소·고발은 모두 38건, 47명에 달하고, 이중 22건이 현재도 조사 중이다.

선거가 끝나도 끝난 게 아닌 것이다.

지역사회 갈등 봉합의 선봉에 서야할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상당기간 사법부 문턱을 넘으며 후유증에 시달릴 것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암울하기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