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발전 위해 특정정당 외사랑 그만둬야"
"전북 발전 위해 특정정당 외사랑 그만둬야"
  • 특별취재반
  • 승인 2020.04.1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마지막 지지 호소
김경안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호남 제주권역 선대 위원장(가운데)과 통합당 총선 후보들이 총선을 이틀 앞둔 1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안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호남 제주권역 선대 위원장(가운데)과 통합당 총선 후보들이 총선을 이틀 앞둔 1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미래통합당 전북지역 후보들이 선거를 하루 앞두고, 마지막 지지를 당부했다.

미래통합당 김경안(익산갑) 후보와 김창도(완주.진안.무주.장수)후보, 이근열(군산)후보 등은 1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숱하게 선거를 치러왔고 그 선거마다 특정정당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 줬다”며 “이제는 외사랑, 일방적인 선거는 그만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그동안 기업유치 통한 지역경제활성화, 전북 교통망 확충, 동부내륙권 동반성장 프로젝트를 제안했다”며 “이제는 여러분의 선택만이 남았고 미래통합당 후보들만이 전북을 변화 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전북을 위해 우리 자녀의 미래를 위해 단호한 선택을 해야 한다”며 “미래통합당은 도민 여러분의 뜻을 받들어 자랑스런 전북, 새로운 대한민국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총선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