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민 건강 책임질 체육 편의 실현
부안군민 건강 책임질 체육 편의 실현
  • 조석창
  • 승인 2020.04.2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체육회장 릴레이 인터뷰 #8 부안군체육회 안길호회장

수평적 리더십-봉사 자세로
지도자-직원 처우개선 강조
체육시설-비인기종목 육성

“체육은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원동력이다. 부안군민들이 운동을 하는 데 일체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회장은 봉사하는 자리’라고 말하는 안길호 부안군체육회장은 권위적인 조직문화를 배격하고 수평적 리더쉽을 강조한다.

부안군 체육발전과 밝은 미래를 위해서는 회장 한명이 아닌 체육회 전 임직원이 똘똘 뭉쳐 열정과 노력을 쏟아야 한다는 것이다.

부안군체육회 임원과 수석부회장 등을 역임했던 안 회장은 당면 과제로 업무 환경 개선 등 체육회 기능 강화를 언급했다.

안 회장은 “관 위주로 운영됐던 체육 행정업무가 체육회로 전환돼야 한다”며 “전환을 하기위해서는 행정직원 증원과 지도자 및 직원 처우개선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국대회 유치와 체육시설 확충, 비인기종목 육성 등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체육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군민들이 영위하기 위함이다.

그는 “현재 요트와 태권도 등의 대회가 있는 데 전국대회 유치 종목을 확대시켜 나가겠다”며 “군민들이 운동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모든 면에 실내체육관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첫 민간체육회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책임감이 무겁다는 그는 민간 체육회가 안정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안 회장은 “체육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소통·공감을 통해 체육회를 운영한다면 독립성을 갖고 중립 속 자율적으로 체육회가 운영되리라 생각된다”며 “읍·면체육회와 종목단체 등과 정기적으로 간담회를 여는 등 소통하고 화합해 변화하는 새로운 체육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상적인 사업 등 무모한 도전은 하지 않겠다는 그는 “체육인들의 의견을 수렴해 실현 가능한 사업 중심으로 행정과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활기찬 생동력은 튼튼한 건강이 원동력이라는 신념으로 체육회를 이끌겠다”며 “부안군민들이 체육을 통해 화합하고 건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