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 남원 몽심재 고택서 열려
'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 남원 몽심재 고택서 열려
  • 장두선
  • 승인 2020.05.1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민속문화재 제149호인 남원 몽심재 고택에서 지리산 섬진강 문화재 활용사업단이 주관하는 ‘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가 5월 18일에 열린다.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약 1시간정도 진행되는 음악제는 대금독주(이동준외), 태평소·타악 공연(박종대외), 가야금 연주(송화자외), 명무(박광자외) 등 총 5개의 다채로운 공연으로 구성돼 있다.

마을주민 및 시민 등 몽심재를 방문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회성 음악제가 아닌 5월18일/6월1일/6월10일/7월17일/8월29일/9월26일 등 총 6번의 음악제가 열릴 예정이다.

남원시는 지난해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고택·종갓집 문화재 활용사업’에 처음 선정돼 사업비 1억8천4백여만원을 확보했으며, 남원 몽심재 고택(국가민속 제149호)과 남원 죽산박씨 종가(전라북도 유형 제180호)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天地人종가고택과 함께하는 남원몽심 – 감/동/육/락 [‘남원 몽심’ 느끼다(感), ‘남원 몽심’ 그리다(動), ‘남원 몽심’ 열다(育), ‘남원 몽심’ 놀다(樂)]을 주제로 한옥숙박 체험, 인문학 콘서트, 종가음식 체험, 전통 다례체험, 종가고택 마을해설사 육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1년 동안 진행된다.

남원시 관계자는 “남원 몽심재를 중심으로 종갓집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교육· 체험·공연 등으로 진행해 문화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가까이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원 몽심재 고택은 조선 후기 박동식(1753~1830)이 지은 전북 지방의 대표적인 양반 가옥으로 사랑채는 ‘ㅣ’자형이고 안채는 남부지방에서는 보기 드문 ‘ㄷ’자형이며 매우 과학적으로 설계됐으며, 선비들에게는 만남의 광장이 돼 많은 선비들이 이곳에서 정보를 나누고 교류를 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