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골목상권 애용 기회 확대계기
재난지원금, 골목상권 애용 기회 확대계기
  • 전북중앙
  • 승인 2020.05.1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긴급재난지원금’이 골목상권 활성화에 또 다른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그동안 부진했던 매출을 만회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이 골목상권으로 눈길을 돌리는 기회, 즉 단골 확보의 발판이 되는 긍정적 효과까지 더해지고 있는 것이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된 지 일주일이 지난 18일 본보 취재진은 전주시 효자동 일대의 소형·중대형 슈퍼마켓과 청과물 가게, 편의점, 미용실, 안경원 등을 둘러본 뒤 재난지원금에 따른 매출 상승은 미비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재난지원금 카드 사용 가능 여부를 묻는 소비자들이 점점 늘면서 상인들의 표정은 이전과 달리 한결 밝아졌다는 것.

식자재마트나 슈퍼마켓 등은 다양한 신선식품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는 등 대형마트만 찾던 소비자들의 발길을 돌리기 위해 분주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런가 하면 이 기회를 살려 단골을 확보하고자 기존의 포인트 적립서비스를 확대는 물론 쿠폰까지 발행하고 있다고 한다.

사용처가 제한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골목상권을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이는 골목상권에게는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고 한다.

재난지원금이 아니더라도 상점을 꾸준히 찾을 수 있도록 좋은 품질의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고 서비스 역시 확대해 나간다는 것이다.

재난지원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에게 골목상권에 대한 좋은 인상을 남겨 장기적 고객으로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골목상권 역시 지원만을 바랄 게 아닌 자생력을 갖추기 위한 차별화 전략을 꾀하는 변화의 바람도 감지되고 있다고 한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소비자들도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불편하다고만 생각했던 골목상권에서 물건을 산 뒤 지속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소비자들이 상당수 늘었다는 것이다.

굳이 대형마트만 고집할 게 아니라는 것이다.

반면, 골목 상권 가운데서도 소형보다는 중대형 유통점이 유리, 정부 지원금의 고른 사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실효대책들이 나왔으면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이처럼 재난지원금이 소상공인들에게는 골목상권 애용의 기회가 되고 장기 고객 확보를 위한 천재일우의 기회가 되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를 토끼를 잡겠다던 자치단체와 정부의 전략이 긍정적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평가다.

일시적으로 시행되는 이번 재난지원금 사례와 같은 ‘지역 경제 활성화’ 배려 정책들이 다종다양한 분야에서 이루어지고, 보다 더 확대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