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학교 등교개학 첫날부터 야간자율학습시행··· 중단해야"
"일부학교 등교개학 첫날부터 야간자율학습시행··· 중단해야"
  • 정병창
  • 승인 2020.05.2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일부 학교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등교개학 첫날부터 시행하는 학생 야간자율학습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21일 성명서를 통해 “도내 일부 학교에서 등교 첫날부터 야간자율학습을 시행하고 있는 게 포착됐다”면서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야간 자율학습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교 기숙사 입소도 안전장치를 마련한 뒤 원거리 학생을 제외하고는 입소를 최대한 자제하고, 초등학교의 방과후학교도 학교가 안정될 때까지 멈춰야 한다”면서 “전북교육청과 각급학교는 교사들이 안정적인 교육과정운영과 감염병 예방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업무외에 다른 업무는 경감해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병창기자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