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축산농장 인증제 농가 참여 늘어··· 지원 사업 우선권
깨끗한 축산농장 인증제 농가 참여 늘어··· 지원 사업 우선권
  • 박정미
  • 승인 2020.05.2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07년부터 시행된 깨끗한 축산농장 인증제에 농가 참여가 늘고 있다.

25일 전북도에 따르면 현재까지 460여개 농가가 깨끗한 축산농장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올해 들어 200여개 농가가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청소 상태와 악취 관리 등 축사 관리 평가에 따라 시행되며 지정 농가에는 축산 관련 지원 사업에 우선권이 주어진다.

사업을 신청하게 되면 축산환경관리원에서 서류와 현장 평가를 실시하며 총점 70점 이상 시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된다.

깨끗한 축산농장의 평가는 축사시설보다 청소상태, 악취발생 등 축사관리에 대한 평가항목의 비중이 높아 평소 환경개선에 노력한 농장은 어려움 없이 지정이 가능하다.

도는 이미 지정된 469개 농가에 대해서는 연2 차례 점검을 실시,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가축분뇨 담당자와 지역전문가, 컨설턴트 등으로 구성된 사후관리 점검반을 구성해 반기별로 1회 점검에 나선다.

점검결과 지속적으로 유지관리가 어려운 농가는 개선지시 및 취소 처리되며 지정서 및 현판 회수 조치된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은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필수”라며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